• 토글
  • stack house

pop culture
bannerimg

자신이 코로나19에 걸렸다고 장난전화를 건 유투버

By SJ  /  Feb 27, 2020
김건우

현재 심각한 코로나19 사태에 질병관리 본부에 장난전화를 건 한 유투버가 화제이다. 지난 25일 유투버 김건우 (김건우[Tae-il2])는 자신의 유투브 채널을 통해 1339(질병관리본부)에 코로나 장난전화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상담원이 연결이 되자 그는 "제가 기침하고 열이 있어서요. XXXX야. 아 죄송합니다. 제가 틱 장애가 있어요"라며 욕설을 마구 퍼부었다. 그러자 상담원은 "잠시만 기다려 달라"고 말을 했고 김건우는 전화를 끊더니 "제가 봤을 때 이거 잡혀갈 거 같아요. 잡혀갈 거 같아서 못하겠습니다"라고 말하며 전화를 끊었다. 이럴거면 왜 이런 영상을 시작한건지 모르지만 그리고 나서 몇일 후 자신이 술을 마시고 찍은 영상이라고 말하며 크게 잘못한 것도 아니니 오바하지 말라고 시청자들한테 얘기했다.


 

어이가 없는 시청자들은 "술 핑계 대지마라," "이 시국에 장난전화를?" 등 수많은 비난을 현재 받고 있다. 유투버로써 많은 이슈를 받아야 사람들에게 노출이 되고 자신을 알릴 수 있지만 그래도 이건 정도가 지나쳤다고 보이며 이런 사람들을 왜 경찰은 안 잡아가는지 이해를 할 수가 없다. 그리고 사과를 하려면 상담을 해준 질병관리본부 담당자에게 직접 연락해 제대로 사과하고 시청자들에게 더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으면 하는 바램이다. 

CONVERSATION

작성
SHOW MORE COMMENTS

LATEST STORIES

stackhouse

stackhouse 페이스북 stackhouse 인스타그램
logoicon
facebookicon
instaicon
youtube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