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글
  • stack house

pop culture
bannerimg

스파이더맨 마블과 결별. 디즈니, 소니 협상 결렬

By SJ  /  Aug 21, 2019
GQ

스파이더맨이 마블을 떠나 더이상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서 볼 수 없게 됐다. 그 이유는 디즈니와 스파이더맨 판권을 소유하고 있는 소니 픽쳐스가 영화의 수익을 모두 가져가는 현 계약이 공평하지 않다고 판단해 협상을 벌였고 소니는 영화 제작비 투자부터 수익까지 50%씩 나누자는 디즈니의 안을 거절하며 최종적으로 협상이 결렬됐다. 앞서 소니픽처스는 지난 2012년과 2014년 "어메이징 스파이더맨"과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를 제작했으나 흥행 면에서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이에 소니는 마블 스튜디오와 협상을 진행했고 마블 스튜디오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영화에 스파이더맨 캐릭터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영화의 제작비는 소니가 지급하며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배급권과 수익 등은 소니가 모두 가져가는 방식을 채택했다. 




하지만 디즈니와 소니픽처스의 새 협상이 결렬되며 마블은 앞으로 예정된 두 편의 "스파이더맨" 시리즈에서 손을 뗄 예정이며 소니는 자체적으로 "스파이더맨" 시리즈를 만들 것으로 보인다. 소니픽처스는 스파이더맨과 베놈 등으로 스파이더맨 자체 세계관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한편 지난 7월 개봉한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글로벌 수익 11억 900만달러 (약 1조350억원)를 달성하며 "007: 스카이폴"을 제치고 소니 픽처스 역대 최고 수익을 올리게 됐다. 



CONVERSATION

작성
SHOW MORE COMMENTS

LATEST STORIES

stackhouse

stackhouse 페이스북 stackhouse 인스타그램
logoicon
facebookicon
instaicon
youtubeicon